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겨레의 얼 한국의 빛, 독립기념관

역사와 문화, 자연이 하나되어 배우고 즐길 수 있는곳!
여기는 독립기념관 입니다.

학술

관람시간 - 매일 09:30~18:00(동절기 17:00) 월요일휴관(월요일이 공휴일 경우 정상 운영)

국내사적지

home > 학술 > 국내사적지

혜화동 광주학생운동 제1차 서울학생항일시위지
게시글 [학생운동] 혜화동 광주학생운동 제1차 서울학생항일시위지
운동분류 학생운동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혜화동 90

1929년 12월 9일 경신학교 학생 300여명이가두로 진출하여 보성고등보통학교 학생 400여명과 합류해 독립만세시위를 벌인 곳으로, 광주학생운동을 계기로 일어난 제1차 서울학생시위의 대표적인 현장이다.
1929년 11월 3일 광주학생사건에 호응한 서울지역 학생들의 시위운동은 12월 2일 밤과 3일 새벽 식민지 노예교육에 맞서 총궐기할 것을 촉구하는 격문이 경성제국대학을 비롯해 중앙고등보통학교, 중동학교, 경성여자상업학교 등의 학교와 시내 요소에 배포되면서 시작되었다. 이를 계기로 12월 5일 경성제이고등보통학교 3·4학년 학생들이 집회를 열어 식민지 노예교육 반대를 결의하였고, 6일에는 중동학교 학생들이, 7일에는 경성제일고등보통학교 학생들이 각각 동맹휴학과 집회를 열어 항일운동의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서울지역 학생들의 대대적인 항일시위는 12월 9일 경신학교 학생들의 가두시위를 통해 촉발되었다. 이날 경신학교 학생 500여명은 조회시간에 학생대표의 ‘광주학생 지원’연설을 듣고 독립만세를 부르며 교문을 나와 가두로 진출하였다.
시위대가 혜화문안 남대문상업학교(현 동성고등학교) 앞에 이르러 독립만세를 부르자, 보성고등보통학교 학생 400여명이 교문 밖으로 나와 시위 대열에 합세하였다. 이에 시위대는 대열을 둘로 나누어 제1대는 경성제국대학 앞을 지나 종로5정목으로, 제2대는 창경궁 앞을 지나 종로4정목으로 행진하던 중 제1대는 경성제국대학 앞에서, 제2대는 박석고개에서 일제 경찰에 포위되어 참가 학생 다수가 검거되었다. 그러나 포위망을 돌파한 일부 학생들은 다시 창덕궁 뒷산을 넘어 계동으로 진출해 중앙고등보통학교 학생 400여명과 합세하였다. 취운정 부근에서 대열을 정비한 학생들은 화동·팔판동·삼청동을 거쳐 효자동 쪽으로 나아가려다 경찰대의 진압으로 무산되고 말았다. 이날 가두시위를 계기로 학생들의 항일운동이 서울 시내 각급 학교로 퍼져 나가자 일제 당국은 12월 13일 조기 방학을 실시하는 것으로 맞섰는데, 이로써 제1차 학생시위는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다.

사진

대학로에서 본 혜화동 광주학생운동 제1차 서울학생항일시위지 대학로에서 본 혜화동 광주학생운동 제1차 서울학생항일시위지 명륜동에서 본 혜화동 광주학생운동 제1차 서울학생항일시위지 명륜동에서 본 혜화동 광주학생운동 제1차 서울학생항일시위지 서울학생항일시위 격문 배포 기사(『동아일보』, 1929년 12월 4일) 서울학생항일시위 격문 배포 기사(『동아일보』, 1929년 12월 4일)

지도

동영상

목록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