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겨레의 얼 한국의 빛, 독립기념관

역사와 문화, 자연이 하나되어 배우고 즐길 수 있는곳!
여기는 독립기념관 입니다.

소식

관람시간 - 매일 09:30~18:00(동절기 17:00) 월요일휴관(월요일이 공휴일 경우 정상 운영)

보도자료

home > 소식 > 언론보도 > 보도자료

게시글 `독립기념관, 하와이대학 서대숙 명예교수 자료기증식 개최`에 대한 내용 입니다
독립기념관, 하와이대학 서대숙 명예교수 자료기증식 개최
작성자 홍보문화부
작성일 2018-10-22
조회수 584
첨부파일 [보도자료]독립기념관 서대숙 교수 자료기증식 개최.hwp바로보기
1933년 숭실학교 졸업앨범.jpg
서원숙 사진(왼쪽 맨 아래).jpg
숭실학교 교장 윤산온.jpg
윤산온교장과 졸업생 일동 단체사진.jpg

독립기념관, 하와이대학 서대숙 명예교수 자료기증식 개최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 은 10월 24일 (수)에 하와이대학교 서대숙 명예교수를 모시고 한국독립운동관련 자료 기증식을 개최한다.


 서대숙 교수는 2009년부터 순차적으로 본인이 소장한 자료를 독립기념관에 기증하기 시작하여 2018년 3월에 마지막으로 자료를 기증하였다. 기증 자료는 서교수가 50여 년간 연구해온 한국독립운동 관련 자료로 국문, 영문, 일문, 중문, 러시아문 등 각종 언어가 망라되어 있고 북한 연구 자료를 포함하여 총 3,700여점에 달한다.


 이번 서대숙 교수 초청행사는 그동안 10여 년간에 걸쳐 이루어진 자료기증이 완료됨에 따라 독립기념관 서대숙문고의 개설을 축하하고, 서대숙 교수의 평생의 연구를 되돌아보기 위해 마련되었다.  


 2018년도에 마지막으로 기증한 자료에는 서대숙 교수가 그동안 가장 소중히 여겨온 큰 형 고 서원숙(1940년 작고) 선생의 유품인 1933년 숭실학교 졸업앨범이 포함되어 있다. 서대숙 교수는 1931년 중국 간도 용정에서 출생했고 부친 서창희 목사는 문익환 목사의 부친인 문재린 목사와 함께 용정에서 민족운동을 벌인 인물이었다. 이 앨범을 통하여 일제강점기에 간도에서 멀리 숭실학교에까지 장남을 유학 보내 민족교육을 받게 한 서창희 목사의 면모와 서교수의 가족사의 단면을 살펴볼 수 있는 점도 주목된다.


  서대숙 교수는 1960년대에 일제강점기 동북항일연군의 실체를 최초로 실증적으로 연구하여 국제사회에서 일찌감치 북한전문가로 독보적인 입지를 굳혔다. 박사학위논문은 『The Korean Communist Movement, 1918-1948』(1967)이다. 당시는 반공 냉전 논리가 학계에도 큰 영향을 끼치고 있던 상황에서 그의 연구는 센세이션과 함께 남북한 모두에게 위험시되었던 적도 있었다. 그러나 서교수는 일관되게 일제강점기의 사회주의운동도 한국독립운동사의 범주 안에서 이해해야 한다는 입장에서 연구를 해왔다. 그런 점에서 남북화해와 상호교류를 꾀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볼 때 서대숙 교수의 연구가 새삼 주목되는 이유이다.


 서 교수는 해방 후 서울로 귀국했으며 1950년 5월 서울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연세대학교 법학과에 입학했지만 한국전쟁으로 학업을 중단하고 1952년 미국 텍사스 크리스천대학교로 유학길에 올랐다. 1956년 동 대학교를 졸업하고 1958년 인디애나대학교 석사, 1964년 컬럼비아대학교에서 정치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하와이대학교 교수 및 동 대학 한국학연구소 소장을 1972년부터 1995년까지 역임했다. 현재 하와이대학교 명예교수이다.


         
 이번 자료기증식에는 미국 LA에 거주하는 서대숙 부부가 참석하며 서대숙 교수로부터 직접 독립기념관에 기증한 자료의 특징 및 그동안 연구 생활에서 있었던 에피소드 등을 후학들에게 들려줄 예정이다.


- 서대숙 교수 자료 기증식 및 자료공개 행사


․ 일시 : 2018.10.24. (수) 10:00 ~ 12:00
․ 장소 : 독립기념관 밝은누리관 1층 강의실


목록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