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겨레의 얼 한국의 빛, 독립기념관

역사와 문화, 자연이 하나되어 배우고 즐길 수 있는곳!
여기는 독립기념관 입니다.

전시

관람시간 - 매일 09:30~18:00(동절기 17:00) 월요일휴관(월요일이 공휴일 경우 정상 운영)

시어록비

home > 전시 > 시어록비

게시글 `윤세주 (尹世冑, 1901~1942)`에 대한 내용 입니다
윤세주 (尹世冑, 1901~1942)
인물정보  
동영상정보  
조회수 6313
첨부파일 석영 윤세주 시어록비_web.jpg 석영 윤세주 시어록비2_web.jpg
윤세주 (尹世冑, 1901~1942)

호는 석정(石正). 경상남도 밀양군 내이동에서 출생하여, 밀양공립보통학교, 사립 동화학교, 서울 오성중학 수학하였다. 1919년 밀양에서 3·1운동 만세시위 주도 후 중국으로 망명하여, 그해 11월 길림성에서 ‘의열단’창립에 참여하였다.

1920년 6월 의열단의 국내기관 총공격 거사 실행 직전에 서울에서 일제에게 피체되어 경성지방법원에서 7년 징역형을 선고받고, 1927년 2월 서대문형무소에서 출옥하였다. 1931년 9월까지 밀양청년회, 신간회 밀양지회, 중외일보 기자로 활동하였다.

국외에서 독립운동을 전개하기 위해 1932년 3월 중국으로 재망명하여 1935년 9월 ‘조선혁명군사정치간부학교’에 입교하였으며, 졸업 후 교관을 역임하였다.

그후 ‘한국대일전선통일동맹’ 중앙집행위원회 상무위원, ‘민족혁명당’ 중앙집행위원 겸 훈련부장, 호북성 강릉의 중앙육군군관학교 특훈반 교관을 역임하였다.

1938년 10월 호북성 한구에서 ‘조선의용대’를 창설하여 정치조 훈련주임 겸 한글본 기관지 편집주임을 맡았다.

1941년 조선의용대의 화북진출 결의에 따라 제3지대 정치위원이 되어 대원을 인솔하였고, 그해 7월 산서성 요현에서 ‘조선의용대 화북지대’를 결성하여 간부훈련반 정치교관 담임하였다.

1942년 태항산지구에서 일본군에 맞서 ‘반(反)소탕전’을 전개하던 중 적탄에 피격되어 그해 6월 3일 향년 42세로 순국하였다. 1982년 대한민국정부로부터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목록

맨위로